한국어 English

메뉴 건너뛰기

부동산 뉴스

Y세대 부동산 소유 ‘그림의 떡’

여행과 쇼핑에 지출 증가, LVR과 이자율 인상 탓…자기부담금 10만불 저축하려면 10년?


28세 이하 젊은 세대(Generation Y)의 부동산 소유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과 쇼핑에 지출이 늘고 있는데다 융자금 한도규제책(LVR)과 이자율 인상이 주요 원인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Y세대는 부모로부터 유산을 받기 전까지 주택을 사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 부동산 평론가는 Y세대가 여행과 쇼핑에 대한 지출과 LVR, 이자율 인상으로 본인부담금 마련이 어려워져 주택소유율이 낮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평론가인 Alistair Helm씨는 “Y세대들의 경우 주택마련을 위한 자기부담금을 저축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며 “부동산시장에 뛰어들기 위해서는 상속을 받을 때까지 기다려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즉, 5만5천불의 연봉을 받는 Y세대가 50만불 주택을 소유하려면 20% 즉 10만불의 자기부담금이 필요한 실정이어서 평균 10년이라는 저축기간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부동산협회의 Helen O’Sullivan 회장은 “LVR 규제가 잠재적 주택구매자 숫자, 특히 Y세대를 감소시키고 있다”면서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의 평균 집값이 상당히 오르긴 했지만 아직도 다른 많은 지역에서는 Y세대가 좋은 가격의 주택을 소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Mike Pero Mortgages의 Simon Frost 관리이사는 “모든 주택구매자가 20%의 자기부담금이 필요하다는 것은 오해일 뿐”이라고 일축하며 “중앙은행 LVR 규정은 은행의 전체 융자금을 받는 이들 가운데 10%는 80%이상으로 융자가 가능하다는 사실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즉 10건의 대출건수 중 1건은 80% 이상 융자를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또한 주택신축의 경우 5%의 자기부담금만으로도 융자가 가능한 예외규정도 마련돼 있다.

 

Squirrel Mortgage Brokers의 John Bolton 대표는 “아직 Y세대들이 시장을 떠난 것은 아니다”며 “많은 Y세대들이 1백% 융자가 가능했던 당시보다 저축을 훨씬 많이 하는 편이다. 요즘 Y세대들의 상황이 5~6년 전보다 일반적으로 더 나은 것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하지만 부동산 통계분석기관인 Veda측은 “최근 발표된 통계에서는 Y세대의 여행과 쇼핑을 위한 신용카드 사용과 개인융자가 분명히 늘어났으며 이는 지출경향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Y세대들은 현재의 시장경제 상황상 20%의 자기부담금이 불가능한 것 아니냐면서 중앙은행의 완화된 규제책이 시행되기 전까지는 주택소유가 그림의 떡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위클리코리아닷넷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AK 집값 3년 새 33~43% 껑충 - 위클리코리아 440호(2014년8월22일) 지존보 2014.08.31 249457
36 꿈의 펜트하우스 90만불 매각 - 위클리코리아 441호(2014년9월5일) 지존보 2014.09.15 216855
35 LynnMall ‘오락’, Silvia Park ‘사무실’ - 위클리코리아 438호(2014년8월8일) masterpms 2014.08.19 170898
34 “부동산투자 이 지역은 피하라” - 위클리코리아 441호(2014년9월5일) 지존보 2014.09.15 120437
33 누수주택 판매한 주인 ‘손해배상’ - 위클리코리아 435호(2014년7월18일) masterpms 2014.08.19 83587
32 CBD 인근보다 해변 집값 저렴? - 위클리코리아 448호(2014년10월24일) 지존보 2014.11.12 82740
» Y세대 부동산 소유 ‘그림의 떡’ - 위클리코리아 444호(2014년9월26일) 지존보 2014.09.25 81323
30 싱가포르 기관 NZ쇼핑몰 군침 - 위클리코리아 447호(2014년10월17일) 지존보 2014.11.12 80397
29 시중은행이 관대해지고 있다? - 위클리코리아 449호(2014년11월7일) 지존보 2014.11.12 80334
28 중개수수료 법적 안전장치 마련 - 위클리코리아 449호(2014년11월7일) 지존보 2014.11.12 79290
27 NZ, 세입자에 불리 제도개혁 절실 - 위클리코리아 436호(2014년7월25일) masterpms 2014.08.19 78876
26 Weiti Bay 개발부지 인기몰이 - 위클리코리아 438호(2014년8월8일) masterpms 2014.08.19 78782
25 AK 주택 평균 고시가 29% 상승 - 위클리코리아 448호(2014년10월24일) 지존보 2014.11.12 78610
24 주택 외벽 통째로 도난 ‘황망’- 위클리코리아 444호(2014년9월26일) 지존보 2014.09.25 78441
23 내년부터 택지개발 쉬어진다 - 위클리코리아 447호(2014년10월17일) 지존보 2014.11.12 78283